http://m.mk.co.kr/news/headline/2016/548717


요시 셰피 지음/ 유종기 외 옮김/ 프리이코노미북스/ 1만9500원이미지 크게 보기
요시 셰피 지음/ 유종기 외 옮김/ 프리이코노미북스/ 1만9500원
“오늘날 기업은 효율성은 높아졌지만 그 어느 때보다도 위기에 취약한 시대를 살고 있다.”
위기관리 분야의 세계적 석학인 저자의 최근 기업 환경에 대한 진단이다.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파괴적 혁신이 난무하는 비즈니스 환경에서 기업들은 점점 더 많은 위기에 노출되고 있다고 저자는 말한다. 다름 아닌 ‘초연결성’ 때문이다. “촘촘히 연결된 하나의 망 위에 글로벌 경제의 모든 과정이 올려져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글로벌 망의 어느 한 곳에서는 위기가 발생할 수밖에 없으며, 하나의 망 위에 놓인 우리들은 그로 인한 출렁거림을 피할 도리가 없다는 것. 따라서 위기가 발생했을 때 그 파급 영향을 미리 감지·관리하고 충격이 발생하더라도 신속히 회복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이른바 ‘회복탄력성(Resilience)’이 기업의 경쟁 우위인 시대라는 얘기다.

현대사회 기업의 경쟁 우위는 ‘회복탄력성’

회복탄력적인 기업은 위기에 대한 경계심과 유연함, 즉각적 대응력을 내재해 예기치 못한 사건을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감지·예방·대응한다. 또 이런 ‘리스크 관리’ 덕분에 위기의 충격과 영향을 최소화시킨다. 여기서 리스크란 디지털 보안,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 평판 리스크, 인구고령화, 기후변화, 파괴적 혁신 리스크 등 새롭고 낯선 충격들도 총칭한다. 실제 많은 기업이 위기 감지·예방·대응에 실패해 무릎을 꿇었다. 저자는 인텔, P&G, 월마트, 코카콜라, 디즈니, 스타벅스 등 주요 글로벌 기업과의 심층 인터뷰와 사례 분석을 통해 회복탄력적인 기업의 성공 모델도 풍부하게 다뤘다.

글로벌 최우량 기업들이 어떻게 ‘위기로부터의 학습’을 통해 전화위복을 만들어냈는지에 관해 많은 시사점을 제공한다.

[노승욱 기자 inyeon@mk.co.kr]

신고
Posted by JongKi Ryu

http://post.naver.com/resilience7

신고
Posted by JongKi Ryu

http://dbr.donga.com/article/view/1101/article_no/8010


2017년, 전 세계적으로 공통적으로 떠오른 화두는 바로 ‘불확실성’이다. 특히 오늘날 기업들은 제품의 생산에서 유통 과정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적으로 촘촘히 연결된 네트워크 사회에 살고 있다. 이로 인해 밸류체인의 어떤 한 지점에서 발생한 위험이 아무런 잘못을 하지 않은 우리 기업에까지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런 시기에 기업들이 장착해야 할 덕목 중 하나는 ‘다이내믹 리질리언스’다. 이 전략은 ▶ 위기에 대한 경계심과 즉각적 대응력, 유연함 덕분에 예기치 못한 사건에 대해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감지하고 대응할 수 있게 해주고 ▶ 위기에 대한 민감성을 극대화해 운영의 민첩성을 제고하는 효과를 낸다. 또한 ▶ 블랙 스완, 파괴적 혁신과 같은 중대한 변화가 발생할 때에도 경쟁회사와는 차별화된 전략적 행보를 가능케 한다.

신고
Posted by JongKi Ryu


티스토리 툴바